"새들이 깃들이는 나무처럼 지친 영혼들이 깃들이는 물금교회로 초대합니다 "